朴대통령, 31일 美中日 연쇄정상회담…北核공조 논의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3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되는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각각 연쇄 정상회담을 하고 대북제재 공조방안 등을 논의한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은 29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은 핵안보정상회의 계기에 한미일 3국 정상회의를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과 별도 정상회담을 개최한다”며 “한미, 한미일, 한일, 한중 순서로 양자 및 3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수석은 “박 대통령은 우선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강력한 한미연합 방위태세를 재확인하고, 한미 양국의 독자제재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바마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한미일 3국 정상회의에 참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을 위한 3국의 독자 제재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김 수석은 “3국 정상은 북핵 위협과 관련한 공동대응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특히 한미일 3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이행을 위한 독자제재,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강화 등에 대해 논의를 집중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아베 총리, 시진핑 주석과 각각 별도의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작년 11월 이후 5개월 만에 열리는 것으로, 북핵문제 대응을 위한 양국 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또한, 시 주석과의 회담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첫 회담이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은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전략적 관계 발전을 위한 정상 간 의지를 확인하고 안보리 대북제재의 충실한 이행, 북핵 및 북한과 관련한 소통 강화를 위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밖에 박 대통령은 핵안보정상회의 기간인 내달 1일(현지시간)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신임 대통령과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증진 및 협력확대, 북핵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수석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이은 도발위협 등으로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놓여있다”며 “이번 순방은 우리가 직면한 문제 해결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필요한 국제적 협력을 끌어내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