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26일 천안함 폭침 3주기 추모식 참석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6일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리는 천안함 폭침 3주기 추모식에 참석, 천안함 46용사와 수색구조 중 전사한 한주호 준위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유가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하며, “이번 행사의 주제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단호한 대처와 튼튼한 안보 태세를 구축하기 위한 의미에서 ‘숭고한 호국혼, 지켜낼 내 조국’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또 방송, 금융 전산망 대응과 관련,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민·관·군 합동 대응팀을 구성해 원인 분석 및 추가 공격 가능성에 대비하도록 준비 중”이라며 “악성코드 분석과 피해PC 정밀 복구를 통해 침입 경로와 공격 기법 등 해커 실체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총리실은 정보보호기반위원회를 구성, 오후 3시 서울청사 회의를 열어 전력, 교통 등 139개 기관과 209개 시설을 포함한 주요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