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푸틴 대통령에 “北비핵화에 적극 협조” 요청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 21) 참석 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현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러 수교 25주년을 맞아 개최된 이번 회담에서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사실상 유일한 비핵화 과제인 북핵 문제를 시급성과 확고한 의지를 갖고 다뤄나가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올바른 현실 인식을 갖고 핵문제에 대한 입장을 재고해 의미 있는 비핵화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러시아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통일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데 러시아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를 요청한다”며 한반도 평화 및 안정을 위한 러시아의 건설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북핵 불용 원칙 하에서 외교적 방법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에 함께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한러 정상회담은 지난 2013년 11월 푸틴 대통령이 국빈으로 한국을 방문해 가진 회담 이후 2년 만에 개최됐으며, 이날 양국 정상은 한러 간 현안을 놓고 약 40분 간 대화를 나눴다.

양국 정상은 북핵 문제 이외에도 한국과 러시아, 북한의 3각 협력사업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나진-하산 물류사업을 원활히 추진해가기 위해 협력하는 데 입장을 같이 했다.

이 밖에도 회담에서는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러시아의 극동·시베리아 개발 협력 등 공동의 목표에 대해 양국이 더욱 밀접하게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로써 박 대통령은 한중 정상회담(9월)과 한미 정상회담(10월), 한일 정상회담(11월)에 이어 한러 정상회담까지 개최하는 것으로 한반도 주변 4국과의 정상외교에 마침표를 찍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