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평화·통일 위해 해결할 과제는 북핵”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평화통일의 기반을 구축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이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가 바로 북한 핵문제”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보자문단 첫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앞으로 정부는 남북관계의 비정상적인 관행을 바로잡고,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통해 상식과 국제규범에 맞는 정상적인 남북관계를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은 6자회담이 시작된 지 10년째 되는 날”이라며 “지난 10년의 노력에도 북한의 핵개발은 여전히 진행되고 있고,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한반도 주변 모든 지도자들이 바뀌고 북한 핵실험과 개성공단 사태 등 여러 어려움이 많았지만 원칙을 지키며 일관된 정책을 추진해왔다”며 “최근 남북관계가 다소 진전을 보이고 있는데 이제 서로 신뢰를 쌓아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새 정부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에 서 있다고 할 수 있다”면서 “때로는 그 길이 험난하기도 하고, 또 어려움에 부딪치기도 하겠지만 앞으로 평화를 이루고 통일의 미래로 나가기 위해서는 자문단 여러분의 경륜과 지혜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과 이인호 아산정책연구원 이사장, 황병무 전 국방대 안보문제연구소장 등 지난달 위촉된 10명의 자문단이 모두 참석했으며, ‘새로운 남북관계를 위한 신뢰프로세스 이행과제와 전략’을 주제로 자문단인 윤덕민 국립외교원장의 발제에 이어 자유 토론이 진행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