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특사파견할 때 아냐…시간벌기에 이용되는 것”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북한은 추가 도발도 예고하고 있는데 이것은 한반도에 전쟁의 위험이 올수도 있고, 각종 테러 국지도발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날 수가 있다”면서 미군의 ‘핵 우산’을 비롯한 모든 군사적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3당 대표들과 회동을 하고 “지금 우리는 과거와는 다른 매우 엄중한 안보상황에 처해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대변인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탄두를 탄도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도록 표준화·규격화했다고 공언했듯이 북한의 핵·미사일은 단순한 협박이나 협상용이 아니라 우리를 겨냥한 현실적이고 급박한 위협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국제사회가 그렇게 엄중한 경고를 한 바로 다음날 또 다시 핵실험을 실시했다”면서 이것은 북한 정권이 얼마나 무모하고 핵에 광적으로 집착하는지를 다시 한 번 명백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런 위협에 대처해서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해 모든 군사적 능력과 우리 군의 대북 응징능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주한미군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도 이러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자위권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임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북특사 파견을 제안한 추 대표에게 “특사 파견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면서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지만 이를 거부하고 핵실험을 했다. (대화를) 시간벌기에 이용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하나가 되고, 단단히 결속된 모습을 보일 때 국가와 국민의 안위가 빈틈없이 지켜질 수 있다”면서 “(여야가) 초당적인 자세로 협력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5차 핵실험 이후 주변국과의 공조 상황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 직후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통화해 모든 수단을 사용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더욱 강력히 압박하는 데 대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뿐만 아니라 유엔안보리에서는 핵실험 직후에 긴급회의를 개최해서 중국 러시아 모두 동의한 가운데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어느 때 보다도 강력히 규탄하고 즉각적인 중대한 추가제재 조치에 착수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지금 기존 체제의 틈새를 메울 수 있는 보다 강력한 제재결의가 조속히 채택될 수 있도록 우방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