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통일, 北주민 배고픔·인권유린 해결하는 길”

박근혜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통일은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이 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제44차 WEF(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다보스포럼) 개막일인 이날 첫 전체세션 개막연설 직후 클라우스 슈밥 다보스포럼 회장의 질의에 “지금 북한의 주민들이 배고픔과 인권유린 등으로 굉장히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 주민을 위한 통일을 제시하면서도 확고한 안보억제력이 바탕이 돼야 한다면서 “(한국 정부는) 평화통일을 위한 환경조성을 준비해나가며 통일을 이루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통일이 한반도를 넘어 주변국에도 큰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동북아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통일은 한국에만 대박이 아니라 동북아 주변국 모두에도 대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통일이 되면 북한 지역에 대대적인 SOC(사회간접자본)를 중심으로 한 투자가 일어나게 될 것이고 북한뿐 아니라 주변국, 예를 들어 중국의 동북3성(省)에도 투자 활성화가 이뤄지고 러시아의 연해주지방에도 투자가 연계됨으로써 주변국들도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