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통일준비위 15일 발표…활동 시작할 것”

박근혜 대통령은 출범이 3개월 가까이 미뤄져 온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와 관련, “이제 내일 발표를 하고 적극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지난 2월 통일준비위 발족을 발표한 후 준비를 해왔지만 그동안 여러 가지 사정으로 많이 늦어졌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 통일준비위 출범을 계기로 통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제고하고 통일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방안들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일준비위는 박 대통령이 올해 초 밝힌 ‘통일대박’ 구상을 구체화한 것으로, 취임 1주년 담화에서 대통령 직속 기구로 발족됐다. 통일준비위는 통일준비를 위한 기본방향을 제시하고 제반분야별 통일준비 과제를 발굴·연구하는 등의 기능을 한다.


통일준비위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부위원장은 정부와 민간에서 각각 한 명씩 2명이 맡는다. 위원은 정부위원과 민간위원, 전문위원을 포함해 70여 명이 선임될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박대통령은 최근 북한 상황에 대해 “북한이 상호 비방 중지와 인천 아시안게임 관련 실무회담을 제의해오면서 동시에 탄도미사일 발사와 같은 군사적 도발을 지속하는 양면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진정한 평화는 튼튼한 안보의 토대 위에 이뤄지는 것이고, 국방이야말로 가장 기초적인 민생과제라고 할 수 있다”면서 “0.1%라도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있는 한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국방태세를 확립해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동시에 평화를 지키는 수준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적극적으로 평화를 만들어 나아가면서 평화통일 기반을 구축하려는 노력이 전개되야 한다”면서 “정부는 드레스덴 구상을 통해 밝힌 바와 같이 남북간 인도적 문제해결과 남북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인프라 구축, 민족동질성 회복을 위한 사회교류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