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천안함 피격 교훈 가슴깊이 새겨야”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천안함 폭침 4주기’를 맞아 “우리는 이러한 안타까운 희생을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 천안함 피격이 주는 교훈을 가슴깊이 새겨야 한다”고 밝혔다. 

독일을 국빈 방문 중인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4주기 추모식에 보낸 추모메시지에서 “우리 군은 철두철미한 안보대비 태세로 북의 도발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만약 도발이 발생하면 단호히 이를 응징해주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튼튼한 안보에는 강한 군대와 장병들의 충성심뿐만 아니라 국민의 하나 된 애국심과 투철한 안보 의식이 중요하다”며 “온 국민의 나라 사랑의 마음을 하나로 모은다면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조국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을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통일시대도 열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 신뢰의 토대를 쌓고 한반도 통일의 길을 열어가기 위해서도 굳건한 국방의 토대가 있어야만 한다”면서 “우리가 남과 북이 함께 자유와 번영을 누리는 통일시대를 열어갈 때 천안함 용사들과 고(故) 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희생정신은 더욱 빛을 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우리가 누리는 오늘의 자유와 평화, 번영은 천안함 용사들과 같은 호국영령들이 고귀한 생명을 바쳐 지켜낸 소중한 유산”이라며 “나라를 위한 숭고한 희생에 깊은 경의를 표하며 4년 전 오늘 소중한 아들과 남편, 아버지를 잃은 유가족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