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주한미군사령관에 이례적 격려 서신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제임스 서먼 주한미군 사령관에게 격려 서신을 보내 주한미군 장병의 노고를 치하했다.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의 종료를 계기로 이날 격려 서신을 보내 그동안 한미동맹 발전과 대한민국 안보를 위해 헌신한 서먼 사령관과 주한미군 전 장병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서신에서 “올해는 한미동맹과 정전 60주년을 맞이한 의미 있는 해”라면서 “주한미군의 한반도 평화유지를 위한 역할 수행과 그동안의 대북억지 노력에 대한 노고를 치하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군과 주한미군이 상호 협력해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하고 한미동맹을 강화,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의 격려 서신은 권오성 연합사 부사령관이 전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