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전쟁 잊으면 위기 와”…안보태세 강조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천하가 비록 태평하다고 해도 전쟁을 잊으면 반드시 위기가 찾아온다’는 말처럼 어떠한 경우에도 확고한 안보태세를 갖추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을지연습 첫날인 이날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주재한 ‘국가안보보장회의(NSC)’에서 “국가비상사태 대비는 국가안보와 국민안위에 가장 필수적인 것이고 한시도 소홀히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을지연습은 1968년 북한의 청와대 기습사건을 계기로 시작돼 45년째 계속해오고 있는 국가비상사태 대처훈련”이라며 “모든 정부부처와 지자체, 국가중요시설 등이 이번 훈련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해주고 매년 연례행사라는 타성을 벗어나 내실 있는 훈련, 실전적 훈련을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개전 초기 (북한의) 장사정포 포격 시에 주민 대피와 방호시설을 점검하고 수도권과 후방지역에 대한 테러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사이버 공격이나 GPS 교란을 비롯해 최근 나타나고 있는 새로운 도발 양상을 고려한 훈련에도 역점을 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NSC를 주재하기는 취임 이후 처음이며 위기관리상황실에서 회의를 주재한 것도  처음이다.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 등 남북 간 훈풍이 불고 있는 시점에 국가적 돌발 상황이나 위기사태 시 소집되는 NSC를 개최한 것은 박 정부이 확고한 안보의지를 북한에 보여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는 “앞으로 남북이 서로 약속을 지키고 이행해서 신뢰를 쌓아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번 개성공단 실무회담의 합의를 새로운 남북관계 출발점으로 삼아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고 남북한이 공동발전을 이루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제안한 추석 전 이산가족 상봉을 북한이 적극 수용해서 이것을 계기로 앞으로 남북관계가 더욱 발전되길 바란다”면서 “통일부에서는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