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인권사무소, 北주민 인권개선에 기대”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최근 서울에서 문을 연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와 관련,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구심점으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을 활용해 북한인권상황의 실질적 개선을 도모해 나가야 할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최근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2명이 북한에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사실을 언급, “이 일을 포함해 탈북자, 이산가족 그리고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에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이런 인도적 사안에 대해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측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후세인 최고대표는 “유엔인권사무소의 (서울)설치를 수용하고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활동에 대해 지원을 아끼지 않는 한국정부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북한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는 23일 개소식을 통해 앞으로 북한에서 벌어지는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규명과 관련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북한은 인권사무소 서울 설치에 대해 “노골적 선전포고”라고 주장하는 등 연일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