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을지 국무회의 열어 ‘戰時 대응체계’ 점검

박근혜 대통령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이틀째인 19일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을지 국무회의 등을 잇따라 열어 전시대응체계 및 각종 재난사고 조치 등을 점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을지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을지연습은 북한의 위협에 대비한 군사훈련뿐 아니라 각종 재난사고와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테러, 화재 등 복합적인 상황을 상정해 발생 초기에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훈련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초부터 북한의 소형무인기 침투와 서해 NLL(북방한계선) 포격도발, 미사일과 방사포 발사 등 도발위협이 계속되고 있고 역사와 영토문제를 둘러싼 동북아 지역의 긴장도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커다란 안전, 재난 사고가 발생해 인명과 재산피해가 적지 않았다”며 “따라서 이제는 국가위기관리가 안보위협에 대응하는 것뿐 아니라 각종 재난과 대형 사고에도 동시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위기 상황에서 생명을 구하고 재산을 지키는 가장 큰 자산은 연습과 반복된 훈련”이라며 “연습이 곧 실전이고 실전이 곧 연습이라는 생각으로로 적극 연습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정홍원 국무총리와 한민구 국방부 장관,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