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유엔총회서 北도발 저지 외교 주력할 듯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25∼28일 유엔 개발정상회의와 ‘제70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유엔 창설 7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유엔총회에는 160여명의 국가원수와 정부수반이 대거 참석하는 만큼 유엔외교 무대에서 한반도 통일과 동북아 평화를 위한 박 대통령의 외교 행보가 다각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 및 장거리 로켓 발사를 시사한 만큼 북한의 추가 도발 저지를 위한 주변국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데도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청와대가 배포한 보도 자료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우선 26일 유엔 개발정상회의 본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한 뒤 부대행사로 우리나라와 유엔개발계획(UNDP) 및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주최하는 ‘새마을운동 고위급 특별행사’에 참석한다. 또한, 같은 날 ‘글로벌교육우선구상(GEFI)’ 고위급 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27일에는 미첼 바첼렛 칠레 대통령과 함께 유엔 개발정상회의 상호대화(Interactive Dialogue) 세션을 공동 주재하고, 기후변화 주요국 정상 오찬회의에 참석한다.

25∼27일 개최되는 유엔 개발정상회의에서는 새천년개발목표(MDGs)를 승계하여 2016년부터 15년간 국제개발협력의 지침이 될 ‘2030 지속가능개발의제’(2030 Agenda for Sustainable Development)가 채택될 예정이다.

이어 28일에는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창설 70주년을 맞은 유엔의 성과 및 향후 방향과 이번 총회 주요 의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또한, 박 대통령은 같은 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공동 주재하는 유엔 평화활동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청와대는 “다수의 정상급 인사가 참석하는 이번 유엔총회에서 박 대통령은 평화, 안보, 개발, 기후변화 등 주요 글로벌 이슈에 대한 우리의 입장과 적극적인 기여 의지를 천명함으로써 중견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