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연평도·개성공단 신변 안전 챙겨야”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최근 불거지고 있는 한반도 위기상황과 관련, “지금 북한 동향이 심상치 않은데 연평도 주민들과 국민들의 안전을 각별히 유의해서 지켜봐주고, 개성공단 체류 국민들의 신변 안전 문제에 소홀함이 없도록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통일부에 “새 정부의 핵심 기조 중 하나가 한반도 평화와 통일기반 조성이다.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우리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하겠지만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작동되도록 하는 노력도 멈춰서는 안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외교부에는 “지난주에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를 결의했는데도 북한은 오히려 도발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만들려면 무엇보다 긴밀한 국제공조가 중요하고, 또 외교부가 역할을 잘 해 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 채널을 적극적으로 가동해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 맞게 대응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정치권을 겨냥, “북한이 연일 전쟁을 위협하는 위기 상황인데, 국가안보실장과 국방장관이 공백이고, 경제의 컨트롤 타워인 경제부총리도 안 계셔서 정말 안타깝고 국민 앞에 송구스럽다”며 “정치가 국민 앞에 앞장설 거란 말은 무수히 해 왔지만, 기득권 싸움 때문에 실종되어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