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신뢰 프로세스’ 토대는 강력한 국방”

박근혜 대통령은 7일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위해 가장 기본적인 토대가 강력한 국방역량”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전군 주요 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흔들리는 땅 위에 건물을 지을 수 없듯이 안보가 흔들리면 대화도 평화도 설 수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완벽한 군사 대비태세와 대북 억지력을 갖추고 있어야만 북한이 감히 도발할 생각을 할 수 없게 되고, 진정한 변화를 유도할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전날 북한이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제안한 것을 언급, “확고한 안보태세를 지켜온 우리 장병들과 지휘관 여러분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면서 “대통령으로서 우리 군을 누구보다도 믿고 지휘관 한 사람 한 사람의 판단을 신뢰한다. 국민들도 우리 군을 믿고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김관진 국방부 장관을 중심으로 군사 대비태세를 잘 유지해 달라”며 “정부도 여러분이 더욱 힘을 내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한미 정상회담 때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도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한) 의견을 같이 했고,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하게 되면 시진핑 주석과도 이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오찬에 참석한 존 D. 존슨 미 8군 사령관을 호명하면서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든든한 연합방위 태세를 유지해온 미군 장병들이야말로 우리 군의 소중한 전우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도 인사말을 통해 “대통령께서 (대북 문제에) 매우 차분하고 의연하고 원칙에 의해서 단호한 조치를 해주셨다”면서 “군도 정확히 군사 대비태세를 시행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튼튼한 안보태세로 반드시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이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찬에는 김 장관을 비롯해 합동참모본부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 140여 명의 군 지휘관들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이 전군 주요 지휘관들을 만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