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시 주석에 ‘탈북자 북송’ 문제 제기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탈북자 북송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보다 탈북자 인권 문제 등을 제기하며 우회적으로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정상회담이 끝난 후 “우리 관심사인 탈북자 (북송)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한국의 관심을 잘 고려할 것”이라면서도 “중국의 애로사항도 더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고 윤 장관은 전했다.


우리 정부는 최근 라오스에서 추방돼 강제 북송된 9명의 탈북청소년 사태에 대해 관련국과 다방면으로 접촉하는 등 문제해결에 나서고 있다. 박 대통령은 라오스에 있는 탈북자들을 주(駐)라오스 한국대사관저로 이송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