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상식 통하는 새로운 남북관계 만들어야”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상식과 국제규범이 통하는 새로운 남북관계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16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격려사를 통해 “지금 남북관계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며 우리가 지금 이 시점에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한반도의 운명뿐 아니라 동북아와 세계의 운명도 바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제 과거 남북관계에서 반복됐던 도발과 보상이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일관된 원칙과 신뢰에 기초해 진정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토대를 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새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와 남북한 공동발전의 길로 나오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변화하고자 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 원칙 하에 한반도신뢰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추진하는 것이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고 평화 통일의 기반을 구축하는 정도”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의 하나된 지지와 성원이야말로 정부가 일관되고 효과적인 대북정책을 펼쳐 나갈 수 있는 기본 동력이기 때문에 민주평통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며 “여러분의 활동 여하에 한반도의 역사와 남북한 7천만 민족의 미래가 달라진다는 각오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