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사드 반대’ 의원들, 北입장 동조 황당 주장”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를 둘러싼 정치권 내 논란과 관련, “국민 생명이 달린 안보 문제에 대해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가치관과 정치적 견해에 따라 다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아무리 국내 정치적으로 정부에 반대한다 하더라도 국가안보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는 내부분열을 가중시키지 않고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것이 국민을 대신해서 권한을 위임받은 정치의 기본적인 책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정치권 일부에서 ‘사드 배치로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해도 할 말이 없게 됐다’는 북한의 주장과 맥락을 같이 하는 황당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하기도 한다”면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이 중국의 입장에 동조하면서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의견교환을 한다면서 중국을 방문한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여야를 막론하고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하고 정부를 신뢰하고 믿음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자칫 야당 의원들의 방중이 사드 반대를 위해 남남갈등을 조장하려는 중국의 노림수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각성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이어 “누차 밝힌 바 있듯이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국가를 지키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조치”라면서 “북한은 올해만도 스커드와 무수단, 노동 미사일 등을 수십 발 발사했고 지난 3일에도 노동 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대비를 하는 것은 국가라면 당연히 해야 하고 하지 않을 수 없는 자위권적 조치”라고 역설했다.

특히 그는 방중을 계획한 더민주 의원들을 겨냥해 “지금 정부는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고 외교적으로도 북한의 핵 포기와 우리 국익을 지키기 위해서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정부가 아무런 노력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중국을 방문해서 얽힌 문제를 풀겠다고 하는 것은 그동안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저는 매일 같이 거친 항의와 비난을 받고 있지만 저를 대통령으로 선택해준 국민들을 지키기 위해선 어떤 비난도 달게 받을 각오가 돼 있다”면서 “부디 정치권에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일에는 함께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방중을 ‘개인 자격’이라 설명한 더민주 초선 의원 6명(김영호·김병욱·소병훈·손혜원·신동근·박정 의원 등)은 이날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특히 이들은 출국 과정에서 공항을 찾은 일부 시민 단체들로부터 “진정 국회의원이 맞느냐” “매국노” 등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