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분단 70주년, 평화통일 실질 기반 구축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올해는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실질적인 기반을 구축하고 경제 재도약과 국가혁신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새해 첫날 0시를 기해 군 장병에게 보낸 격려 영상메시지를 통해 “그동안 지속해왔던 한반도의 냉전을 종식하고 분단의 역사를 마감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가적 과업을 이루기 위해선 무엇보다 튼튼한 안보가 뒷받침돼야 하는 만큼 장병 여러분의 애국심과 사명감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 “대통령으로서 각급 제대 지휘관과 장병 여러분을 굳게 믿는다”며 “여러분의 애국심과 나라를 수호하는 의지가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와 통일을 가져올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대통령은 31일 밝힌 신년사에서도 통일 기반 구축 과제를 강조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단절과 갈등의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신뢰와 변화로 북한을 이끌어내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통일기반을 구축하고 통일의 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