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핵 문제 진전시 경제협력 확대 가능”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최근 북한 나진과 러시아 하산 물류프로젝트에 우리 측 기업들이 참여키로 한 것과 관련,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키고, 대화와 협력으로 나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가진 국회 정기회 시정연설에서 “제가 제안한 유라시아 철도를 연결해서 부산을 출발해 북한, 러시아, 중국, 중앙아시아, 유럽을 관통하는 ‘실크로드 익스프레스(SRX)’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앞으로 북핵문제를 포함해 남북한 간에 신뢰가 진전되어 가면, 보다 다양한 경제협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렇게 된다면 평화통일의 길도 열어갈 수 있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통일의 길은 아직 어렵고 멀게 보이지만 우리가 꼭 가야 할 길”이라면서 “저는 반드시 임기 중에 평화통일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개성공단이 다시 문을 열었지만, 공단정상화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통행, 통신, 통관의 3통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고 개성공단의 국제화도 아직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앞으로 정부는 확고한 원칙과 인내심을 바탕으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