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한 핵·경제 병진, 불가능한 환상”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핵무장과 경제발전의 병행이라는 목표가 불가능한 환상이라는 점을 북한이 깨닫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국정운영 방향 공유를 위한 재외공관장과의 간담회’에 참석, “지금까지 북한의 도발이 보상으로 이어지는 잘못된 악순환이 반복돼 왔지만 이제는 그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 더 이상 도발에 대한 보상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서는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단호하고 일관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해서는 “확고한 억지력을 바탕으로 양국 간 신뢰를 하나하나 쌓아서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를 구축하려는 것”이라면서 “신뢰는 서로가 룰과 약속을 지킬 때에만 구축될 수 있는 것으로,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룰과 약속을 어길 경우에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인식을 갖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북한과의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놓을 것”이라면서 “북한 주민들의 큰 고통을 감안해서 영유아 등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는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에 대해서는 “평화통일의 기반을 쌓고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 정부의 또 하나의 비전”이라면서”만약 북한이 참여하게 된다면 공동이익이 가능한 부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감으로써 남북한 신뢰 구축과 평화통일 기반 형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이 성공하려면 역내 국가는 물론 국제사회의 공감과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이번 방미에서 미국 정부와 의회의 이해와 공감을 확보하는 데 노력을 해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