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한, 핵개발 포기하고 평화의 길 나서야”

박근혜 대통령은 유엔군 참전 및 정전 60주년 기념일인 27일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하고 진정한 변화와 평화의 길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진행된 정전 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고 남북한 공동발전의 길을 적극 열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이제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고 북한 주민들의 민생과 자유를 책임질 수 있는 변화를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60년간 한반도에는 언제 깨질지 모르는 불안한 평화가 유지돼 왔고 전쟁이 잠시 멈춘, 세계 최장의 휴전 기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제 대결과 적대를 멈추고,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어야 한다.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와 희망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확고한 억지력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로 북한이 도발을 할 생각을 멈추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나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일관된 원칙과 신뢰를 토대로 북한과 신뢰구축을 위한 대화를 유도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올해부터 7월 27일을 유엔군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기 위해 ‘유엔군 참전의 날’로 지정했다며 “자유와 평화를 위해 헌신한 유엔군 참전용사 여러분과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참전유공자 여러분의 숭고한 정신은 우리들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쟁의 잿더미에서 무역 규모 8위의 국가로 성장한 배경에는 “국민들의 헌신과 노력, 참전용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자유와 평화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의 뜻을 후세에도 널리 알려 그 분들의 헌신을 역사에 남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함께 지켜온 60년 함께 나아갈 60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기념식에는 27개국 정부 대표와 외교사절, 6·25 참전용사, 정부 주요인사, 각계대표, 시민, 학생 등 4천여 명이 참석했다.


27개국 정부 대표단은 존 키 뉴질랜드 총리를 비롯한 왕족 1명, 장관급 8명, 차관급 6명, 합참의장 4명, 실장급 1명, 주한대사 6명 등으로 구성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