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한 ‘통민봉관(通民封官)’ 이중적 태도 비판

박근혜 대통령은 31일 북한이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를 거부하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6·15남북공동선언 관련 민간 접촉을 시도하는 이중적인 태도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출입기자들과 한 오찬에서 “(북한이) 자꾸 민간단체를 빨리 보내라, 6·15행사도 하자, 이런 식으로 해서는 점점 더 꼬이고 악순환을 풀어낼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계속 ‘대화하자’, ‘개성공단 문제를 풀고 대화하자’고 해도 계속 거부하면서 민간한테 ‘안위(安危)도 보존할 것이고 물건도 다 가져갈 수 있으니까 와라’고 했는데, 이게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또 “개성공단 사태에서 봤듯이 생각하지도 않았던 어느 순간에 모든 합의가 물거품이 됐다”며 “우리가 마지막 순간까지 7명의 국민 안위를 위해서 얼마나 조마조마했느냐. 아주 긴박했던 순간은 참 상상하기가 싫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6·15 공동행사와 공동개최 제안을 하며 ‘남남갈등’을 조장하는 북한에 대해 “이 문제를 풀려면 ‘빨리 보내라’, ‘6·15 기념행사도 하게 해줘라’, ‘왜 막고 있나’ 이런 모순된 얘기를 할 것이라 아니라 ‘북한은 빨리 정부를 상대로 대화를 시작해라’ 이렇게 촉구해야 일이 풀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하는 것이 개성공단 문제를 포함해서 남북 간 신뢰를 구축하면서 정상적인 어떤 관계가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