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한 문제 풀기 위해 中과 긴밀히 공조”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북한 문제를 풀기 위해 한중 간 더욱 긴밀히 공조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부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해 일관된 기조를 유지해왔고 미국 방문을 통해 미국과 국제사회의 협조를 구하는 데 주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앞으로 반드시 북한이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일원이 되도록 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달 말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박 대통령은 북한이 중국에 특사를 보내 대화의지를 표명하는 등 한반도 정세 변화가 예고되는 가운데 이와 관련 한중 간 공조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북한이 ‘대화의지’를 표명하면서도 ‘핵·경제 병진노선’을 유지하겠다고 밝힌 만큼,  미중 등 국제사회와 ‘선 비핵화 후 대화’라는 원칙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대통령은 오는 6월 말 중국을 국빈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정상회담에선 한중 양국관계뿐 아니라 북한 문제에 대해 포괄적인 논의를 가진다. 또한 양국은 김정은이 최룡해 특사를 통해 6자회담 등 다양한 대화에 나설 것을 밝힌 의도를 분석하고 향후 공조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