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한, 도발 중지하고 평화 위해 나서야”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북한은 위협과 도발을 즉각 중지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논산시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KUH-1) 전력화 기념행사에 참석, “미국 방문에서 저와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되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놓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이 조성하는 위기에 대해서는 어떠한 양보나 지원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변화의 길을 선택한다면 우리 정부는 공존과 상생으로 나아가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북한의 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에도 북한은 우리의 대화 제의를 거절하고 유도탄을 발사하면서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빈틈없는 국방태세를 확립하고 안보역량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