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한, 核 내려놓고 신뢰의 손 잡아야”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이뤄가기 위해서는 우리 내부의 통합을 이루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16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 대회사에서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이념적 불신과 분열은 국민통합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제 불신과 분열의 악순환을 끊어내고 통합의 큰 길로 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 진정한 평화도, 민족의 통일도 멀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북한은 하루 빨리 핵무기를 내려 놓고 우리와 함께 신뢰의 손을 맞잡아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그럴 때만이 남과 북이 함께 발전하고 8천만 민족이 함께 행복한 새로운 상생의 시대가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통일은 우리 역사의 비정상적인 것을 정상으로 되돌리는 가장 근본적 과제”라며 “분단과 대립으로 인해 왜곡돼 온 우리 민족의 삶과 우리가 겪고 있는 수많은 갈등과 고통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가 추구하는 통일은 한민족 구성원 모두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고 자유와 권리를 마음껏 향유하면서 경제적 풍요와 민족문화의 융성을 함께 누릴 수 있는 평화로운 통일이어야 한다”면서 “단순히 남북한이 하나가 되는 게 아니라 세계평화와 인류의 행복에 기여하는 새로운 한반도를 여는 출발점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기 위해 꼭 지켜야 할 3가지로 ‘원칙’과 ‘신뢰’, ‘국민’을 꼽았다. 그는 “원칙과 신뢰, 그리고 국민적 토대 위에 진정한 평화를 쌓아나간다면 우리 모두가 바라는 통일의 길이 활짝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 협력과 관련 박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가 확실하게 진전된다면 보다 높은 단계의 대규모 협력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남북한 사이에 사람과 자본이 자유롭게 왕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경제공동체, 문화를 함께 나누면서 하나가 되는 문화공동체로 발전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