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한의 이산가족 고통도 풀어줘야”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제95주년 3.1절을 맞아 북한 측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및 핵무기 포기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또 대통령 직속으로 ‘통일준비위원회’를 설치해 평화통일 준비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1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이제 고령의 이산가족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았다”며 “흩어진 가족을 만나는 것이 더 이상 특별한 행사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라도 빨리 이산의 한을 풀기 위해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할 것을 북한 당국에 제안한다”면서 “이산가족은 북한에도 있다. 북한도 주민들의 아픔과 고통을 풀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또 “경제적 초석을 넓히고 선진 한국을 만드는데 있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기반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대통령 직속으로 통일준비위원회를 두고, 평화통일을 위한 준비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통령은 “앞으로 남북이 작은 약속부터 지키며 신뢰를 쌓아서 통일의 계단을 하나씩 밟아 올라가게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러한 평화와 협력의 새 시대로 가는 길목에서 북한이 핵을 내려놓고 남북 공동발전과 평화의 길을 선택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