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방미 때 ‘동북아평화협력구상’ 발표 예정

박근혜 대통령은 다음달 예정된 방미 기간 중 한반도 및 동북아 다자 평화협력 구상을 담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24일 중앙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등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이 같은 구상을 밝히면서 “북한의 참여도 가능하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아시아 역내 국가 간에 경제적 상호 의존도가 높아지는 데 반해 영토분쟁이나 군비경쟁 등으로 정치 안보 면에서는 불신과 갈등이 오히려 증폭되는 이른바 ‘아시아 패러독스’ 문제 해결에 다른 나라들도 공감을 표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굳이 정치적 이슈가 아니더라도 기후변화라든가 대테러, 원전안전 문제 등을 다룰 수 있을 것”이라면서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은) 이들 국가와의 협력과 신뢰를 높일 수 있는 신뢰쌓기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방미에 대해서는 한미동맹 60주년을 맞아 새로운 안보여건과 북한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한 양국 간 긴밀한 공조에 대한 필요성을 언급하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시 북한 문제를 의제로 선정해 논의를 진행할 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해서는 조속한 해결을 강조하면서도 원칙이 없는 퍼주기나 적당한 타협을 통한 해결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일원으로 노력해야 한다”면서 “자칫 잘못된 대처로 더 큰 위기를 초래하는 우를 범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