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반기문 유엔 총장과 신년 통화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오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전화통화로 남북관계와 북한 비핵화 등 유엔 간 협력과 상호 관심사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통화에서 북한 김정은이 전날 신년사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밝힌 만큼 박 대통령과 반 총장은 향후 남북관계와 한반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올해가 ‘광복 70주년을 맞는 해’인 점을 감안해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단절과 갈등의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구체적인 통일기반을 구축해 통일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고, 반 총장도 신년사에서 “한국이 독립한 지 70년이 되는 새해에는 남북한 간 대화와 화해의 분위기가 복원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1월 2일 반 총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새해 인사를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