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 발족”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대통령 직속으로 ‘통일준비위원회’를 발족시켜 체계적이고 건설적인 통일의 방향을 모색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발표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담화문’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 반드시 한반도의 통일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통일준비위에는)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제반 분야의 민간 전문가들과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 국민적 통일논의를 수렴하고 구체적인 통일한반도의 청사진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한 “이를 통해 남북 간, 세대 간 통합을 이뤄 새 시대의 대통합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 반드시 한반도의 통일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이제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대한민국의 대도약을 이루기 위해 새로운 한반도시대를 여는 통일을 준비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내년이면 한반도가 분단된 지 70년이 된다”며 “이번 이산가족의 상봉을 통해 보셨듯이 분단의 비극이 사랑하는 가족과의 천륜을 끊고 만난 후에 또다시 헤어져야 하는 뼈저린 아픔과 고통을 느끼게 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연초 ‘통일대박’의 화두를 던진데 이어 취임 1주년 담화에서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를 발족시켰다. 이에 따라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통일 논의를 본격화하고 실질적인 통일 준비에도 본격 착수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