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대북정책 성공 위해 중국 역할 중요”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우리의 대북정책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요하고 특히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가진 재중 한국인 간담회에서 “어제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올바른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한 공감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러분께서도 주변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잘 설명해주시고 중국이 남북관계에 있어 좋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면서 “한중 양국의 국정운영 기조에 많은 공통점이 있는 만큼 양국 경제의 가교역할을 하고 계신 재중 한인 여러분에게도 더 큰 기회가 열리고,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새 정부는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는 강력한 안보 태세를 갖추고 국제사회와의 굳건한 공조를 통해 차분하게 대응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진정한 변화의 방향으로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가동해 북한의 발전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중 양국은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평화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 하고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특히 북한에 9·19공동성명 이행을 강조했고 6자회담 등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