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남북, 통일준비 위한 실질적인 대화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남북대화와 관련, “남북교류와 협력의 질을 높이고 작은 협력부터 이뤄가려면 조속히 남북 간에 통일 준비를 위한 실질적인 대화가 시작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통일부·외교부·국방부·국가보훈처 등 4개 부처로부터 ‘통일준비’를 주제로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남북한 주민의 삶에 실질 도움이 되는 교류·협력·대화 추진 ▲통일준비의 외연 확대 ▲확고한 안보와 국가관 토대 위의 통일준비를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어떤 형식의 대화를 하든 국민의 마음을 모아 협상을 해나가고 북한이 호응해올 수 있는 여건 마련에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집을 지을 때 기초를 튼튼하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듯이 통일 한국이라는 큰 집을 짓는데도 안보라는 기본 토대가 튼튼해야 한다”며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서 한미연합대응태세를 확고히 유지하면서 우리 군의 국방역량을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김정은이 신년사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남북 당국자 간 대화 재개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면서도 실질적으로 대화를 끌어낼 수 있는 정부의 유연한 접근을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은 실질 대화 추진과 관련해 이산가족의 조속한 상봉을 거듭 제안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고령의 남북 이산가족들의 간절한 염원부터 풀어드리는 것”이라며 “이산가족 문제만큼은 정치와 이념을 떠나 기본권 보장이라는 인식을 갖고 해결방안을 마련해나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통일준비의 외연확대에 대해서는 “통일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크게 기여한다는 것을 알리고 구체적으로 다른 국가의 발전에 우리의 통일이 어떻게 기여하는지를 더욱 연구해 각 국가들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설득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박 대통령은 “통일 당사국으로서 북핵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고 통일과정을 우리가 주도해야 하는 만큼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 속에 창의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해법을 모색하면서 북한의 전략적 핵포기 결단을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확고한 안보와 국가관을 토대로 통일준비를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능력을 완벽하게 갖춰 어떤 위협과 도발에도 국민과 국가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