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남북외교장관 대화 바람직…대화의 문 열려 있어”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우리 정부가 북한에 고위급 접촉을 제안한 것과 관련, “(남북) 외교장관끼리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그것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공개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어떤 기회가 된다면, 북한이 우리가 대화 제의한 데 대해, 또 고위급 접촉을 제의한 데 대해 호응을 해서 ‘대화를 하자’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오는 24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한 미국 뉴욕 방문을 앞두고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박 대통령은 유엔 총회 기간에 북측 인사와의 별도 접촉은 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분단의 고통을 해소하고, 극복하고, 또 평화통일 준비를 위한 것이라면 저는 누구와도 대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여기서 중요한 것은 ‘대화를 위한 대화’보다도 진정성과 실천의지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도 무작정 기다리거나 그런 것이 아니다”며 “그래서 우리는 고위급 대화 제의도 하고 평화통일을 위한 구상 및 쉬운 것으로 같이 당장이라도 시작할 수 있는 다양한 구상들을 제의해왔다. 그런데서 우리가 모든 현안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