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남북관계, 벽돌 쌓듯 차근차근 발전시켜야”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새 정부 대북정책과 관련 “서두르지 말고 벽돌을 하나하나 쌓듯이 신뢰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차근차근 발전시키고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외교부와 통일부의 업무보고 모두발언에서 “새 정부 외교·대북정책의 방향은 확고한 안보를 바탕으로 남북간 신뢰를 구축하고 회복해 평화정착, 통일기반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외교, 통일정책 모두 국민적 합의와 공감대가 필요하다”며 “그래야만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책방향이 크게 바뀐다든지, 사건이 생길 때마다 정책방향이 바뀌는 일 없이 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도발이나 평화를 파괴하는 행동을 하면 아무것도 얻을 수 없을 뿐 아니라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되고 우리와 약속한 것을 지킬 때 우리도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신뢰를 지켜서 쌓은 평화가 국민들이 원하는 진정한 평화가 될 수 있고 통일 초석이 된다”고도 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더이상 북핵도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안전, 세계평화에 명백한 위협이므로 국제사회와 손잡고 북핵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