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김정은 공포정치로 남북관계 불안해질 수도”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북한 장성택의 실각 사태와 관련, “현재 김정은의 권력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숙청을 감행하면서 공포정치를 하고 있다. 앞으로 남북관계가 더욱 불안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의 정세가 급변하고 있고 북한의 위협과 정세 변화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럴 때일수록 국민의 안위와 자유민주주의를 확고히 지키는 것이 국가가 해야 할 의무이고 국민을 대신하는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통령은 한국 내 탈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 품에 안긴 북한 이탈주민들이 우리 사회에서 상처를 받는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북한 이탈주민들이 대한민국의 당당한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지원 시스템을 발전시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