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김정은 공포정치로 北엘리트층 무너지고 있어”








▲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삶은 도외시한 채 지속적인 공포통치로 주민들을 억압하고 있어 최근에는 북한 엘리트층조차 무너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한·미 연례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개시에 맞춰 청와대 지하 벙커인 국가위기관리 상황실에서 UFG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 “북한의 주요 인사들까지 탈북과 외국으로의 망명이 이어지는 등 심각한 균열 조짐을 보이면서 체제 동요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북한 정권은 내부 동요를 차단하고 추가 탈북을 방지하면서 우리 사회에 혼란을 조장하기 위해 사이버테러를 포함해 우리를 겨냥한 각종 테러와 다양한 형태의 도발을 저지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정부와 군은 북한이 국면 전환을 위해 UFG 연습을 빌미로 도발할 가능성에 대해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만일 물리적 도발을 일으킬 경우에는 철저하게 응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금 북한 정권은 핵보유국을 자처하며 병진노선을 항구적 전략이라고 선언하는 등 비핵화에 대한 아무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반면에 위선적인 통전공세로 남남갈등을 획책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사드 배치 결정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고 도발을 계속해 오기 때문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로부터 우리 국가와 국민을 지키기 위한 것인데도 적반하장으로 왜곡하면서 추가 도발의 빌미로 삼으려고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직접적이고 현실적인 위협인 만큼 이에 대응하는 우리의 (UFG) 훈련도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실전 같은 훈련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 대통령은 “이런 북한의 공세에 우리가 휘말려서 내부 갈등과 혼란을 가중시키면 바로 북한의 의도에 말려드는 것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을지연습 구호가 ‘함께해요 을지연습, 튼튼해요 국가안보’인 것처럼 국민들도 경각심을 갖고 국가 안보에 있어서 한마음으로 단합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