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김정은과 언제든지 만날 수 있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취임 후 청와대에서 가진 첫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북핵문제는 통일을 가로막으며 세계평화를 가로막는 결코 방치할 수 없는 문제”라면서 “통일시대를 준비해야 하는데 핵심적인 장벽은 북핵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가겠다고 한다면 우리는 적극 도울 것”이라며 “다양한 해결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보인 것에 대해 “북한이 올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그 자체 대해서는 환영한다”면서도 “하지만 중요한 건 말이 아니라 행동이고 진정성이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에도 북한은 신년사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북한이 실제로 어떻게 했는지 여러분이 잘 아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과의 남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시대 준비를 위해 필요하다면 북한의 지도자와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면서도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닌 한반도 평화의 실질적 성과를 내는 회담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장성택 처형 등 북한의 급변사태 관련 질문에 “특정상황을 예단하기보다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모든 시나리오에 대해서 철저히 대비해 나가겠다”면서 “안보태세를 잘 갖추어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겠으며, 이를 위해 미중 등 우방 국가들과 긴밀한 협력을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 박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인도적 지원을 지속해왔다”면서 “올해에도 인도적 지원을 강화하고 민간교류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이번 설을 맞아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으로 남북관계의 첫 단추를 잘 풀어서 남북관계에 새로운 계기를 만들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 대통령은 남북한 통일에 대해 “평화통일 기반은 남북관계는 물론 우리의 외교안보 전반을 아우르는 국정기조”라며 “국민 중에는 통일비용이 많이 든다고 걱정하신 분들이 많지만 통일은 한마디로 ‘대박’이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