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고위급접촉 타결, 원칙지키며 대화한 결과”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남북접촉 타결이 일관된 원칙을 지킨 결과라고 평가하며 이번 합의가 남북 간의 긴장을 해소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5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에 의하면, 박근혜 대통령은 남북 합의문 타결에 대해 “이번 합의는 정부가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한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지켜나가면서 다른 한편으로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의 지뢰도발과 연평도 포격도발 등 각종 도발로 끊임없이 우리 국민의 안위가 위협 받아왔다”며 “이런 상황을 더 이상 끌고 가지 않기 위해서는 북한의 확실한 사과와 재발방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제부터 중요한 것은 이번회담에서 남북이 합의한 구체적인 사업들이 후속회담 등을 통해 원활하게 추진돼 남북 간 긴장이 해소되고 한반도 평화와 발전을 위한 전기가 마련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분단으로 인한 이산가족의 고통부터 치유하고, 남과 북이 서로 교류하며 민간 활동이 활발해져서 서로 상생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