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개성공단 재발 방지는 남북관계에 중요”

박근혜 대통령은 8일 개성공단 실무회담에서 남북이 공단 재가동에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과 관련, 재발방지가 전제돼야 남북관계가 발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합의가 이루어져 우리 기업들의 완제품과 원부자재 설비 등을 반출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기업의 피해를 줄이고 또 기업들이 바라는 반출과 설비 등의 점검이 잘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합의를 깨는 것과 같은 잘못된 일들의 재발을 막는 것은 단지 개성공단 문제 해결에 국한되는 게 아니라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대북 원칙론을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북관계가 잘 성사되려면 상식과 국제규범에 맞는 합의를 만들고 그 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신뢰가 쌓이고 발전적 관계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 및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북정상회담록 공개와 관련해서는 “NLL은 우리 국토를 지키는 중요한 선으로 이 문제가 논란이 되고 제기된 것 자체가 유감이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국민을 대신하고 있는 정치권에서 국민들에게 NLL수호 의지를 분명하게 해서 더 이상의 논쟁과 분열을 막아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개성공단이 이번과 같은 중단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으로 개성공단 국제화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뿐 아니라 중국 등의 해외 투자자들이 참여해 개성공단이 국제화될 경우, 북한이 일방적으로 중단시키지 못할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