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개성공단 성패 북한의 선택에 달려”

박근혜 대통령은 14일로 가동 중단 72일째를 맞고 있는 개성공단의 정상를 위해서는 북한의 태도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프랑스의 정치시사잡지 ‘폴리틱 앵테나쇼날(Politique Internationale)’과의 서면 인터뷰(6.9)에서 개성공단이 실패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개성공단이 실패로 끝나게 된다면 한국은 물론이고 국제 사회의 어느 나라, 어떤 기업도 북한을 믿고 투자할 수 없는 상황이 올 것”이라며 “북한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개성공단을 중단시킨 것도 북한이고 이를 해결할 책임도 북한에 있다”면서 “적당히 타협해서 정상화시켰다가 북한의 일방적인 약속파기로 또 공단 가동이 중단되는 악순환을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중단 사태를 대충 무마하고 공단만 재 가동하려는 입장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어 “시간이 걸리더라도 국제사회의 룰과 원칙이 통할 수 있도록 개성공단 문제를 해결해 나갈 생각”이라며 “그것이 장기적으로 볼 때 북한에도 이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한이 진정으로 변화된 자세를 보여준다면 나는 국제사회와의 협력 속에 개성공단의 국제화를 추진해서 보다 안정적으로 개성공단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도 가지고 있다”며 “그렇게 될 때 공동번영을 위한 토대를 구축해 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올해 진행된 북한의 연이은 도발 시도에 대해 “북한은 핵실험을 비롯한 도발을 계속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켜 왔는데 그 동안 북한이 도발로 위기를 조성하면 적당히 타협해서 보상을 해 주는 나쁜 관행을 반복해 왔다. 나는 이제 그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나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북한의 변화를 토대로 남북 간에 신뢰를 쌓아나면서 공동발전의 토대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며 “북한이 변화의 길로 나올 수 있도록 유럽 국가들의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자신의 대북구상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인내심을 가지고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인권 문제를 들어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맺고 있지 않은 프랑스의 정책에 대해 “프랑스 정부는 북핵문제 해결, 남북대화 진전, 북한인권 개선과 NGO 활동 보장을 대북관계 개선의 선결 조건으로 제시해 왔고 북한의 개혁개방과 인권 개선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 나가고 있다”며 “그것은 바로 한국이 북한에 대해 추구하는 정책방향과 일치한다”고 평가했다.


동북아시아 역사 갈등에 대해 “현재 동북아 지역에는 이러한 문제를 풀기 위해 서로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수 있는 다자 대화 협력체조차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한·중·일을 포함해 동북아 역내 국가 간에 지속가능한 다자간 대화의 틀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34년만에 청와대로 복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앞만 보고 열심히 일했던 산업화시대에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했고 민주화가 성숙되어 가는 시대에 야당 대표를 했던 나에게 국민들이 대통령직을 맡기신 이유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 현대사의 많은 상처들을 아물게 하고 다시 한 번 온 국민이 신바람 나게 뛰면서 어느 지역에 살든, 어떤 직업을 가졌든 노력한 만큼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내게 맡겨진 소명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여성이라는 점이 지난 대선에서 어떻게 작용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2007년(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는 여성이라는 것이 크게 불리한 점이었는데 지난 대선에서는 크게 불리하게 작용하지는 않았다”며 “우리 국민들이 이제는 남녀를 기준으로 선택한 것이 아니라 보다 더 신뢰할 수 있고 21세기 새로운 국가로 나갈 수 있는가를 기준으로 선택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현재 가장 가깝다고 느끼는 국제정치 인사로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꼽았다. 박 대통령은 “같은 이공계 출신 여성 정치인이고 2000년 독일 방문시 인연이 돼 만난 이후로 내가 독일을 방문하거나 메르켈 총리가 한국에 방문할 때면 반갑게 만나는 등 지금까지도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도 2005년에 만난 이후로 좋은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고 최근에 만난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신뢰감이 느껴진다”고 전했다. 한편 폴리틱 앵테나쇼날은 프랑스에서 발간하는 국제문제 분석 잡지로 정책결정자들이 주요 독자층이라고 청와대는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