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韓美정상회담 위해 訪美…北도발 논의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16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13일 미국 방문길에 오른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1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16일 오바마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수석은 박 대통령이 미국 현지일정을 시작하는 14일에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 헌화 및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 고다드 우주비행센터 방문, 한미 첨단산업 파트너십 포럼 참석, 한미 우호의 밤 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주 수석은 “15일에는 미국 국방부 청사인 펜타곤을 방문해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재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박 대통령의 펜타곤 방문은 2011년 10월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한국 대통령으로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16일에는 박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북한 도발 억지 및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오바마 대통령과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또한 동북아 역내 평화·협력 증진 방안,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방안, 엔지니어링·항공우주·바이오·보건의료 등 최첨단 고부가가치 분야로의 양국 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박 대통령이 양자 방문 형식으로 미국을 공식 방문하는 것은 취임 첫해인 2013년 5월에 이어 두 번째며, 오바마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