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獨방문서 ‘통일’ 연설…구체적 비전 제시되나?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5∼28일 독일 국빈방문 기간 드레스덴에서 ‘통일’ 관련 연설을 하게 된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28일 구동독지역 대표적 종합대학이자 독일 5대 명문 공대 중 하나인 드레스덴공대를 방문, 명예박사 학위를 받고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통일 이후 유럽 최대 경제 대국으로 성장한 독일 사례를 거울 삼아 집권 2년차 국정 화두로 제시한 ‘통일대박론’에서 더 구체화 되고 다듬어진 통일구상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의 연설은 ‘통일 독트린’이나 ‘드레스덴 선언’ 등으로 불릴 수도 있을 전망이다.


주 수석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27일에는 한스-디트리히 겐셔 전 서독 외교장관, 볼프강 쇼이블레 전 서독 내무장관(현 독일 재무장관), 로타르 드 메지에르 전 동독 총리, 라이너 에펠만 전 동독 국방장관, 루데비히 전 헬무트 콜 총리 경제보좌관, 글라이케 신연방주(구동독지역) 특임관 등 독일 통일 관련 인사 6명을 연쇄 접견, 독일의 통일 경험과 한반도 통일에 대한 조언을 청취한다.


26일에는 독일 통일의 상징인 브란덴부르크문을 시찰한 뒤 오랫동안 친분을 이어온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통일협력,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기타 지역정세, 실질협력 증진 등을 논의한다.


주 수석은 “이번 독일 방문은 통일과 통합을 이뤄낸 독일의 경험을 체계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전방위적인 통일분야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우리의 통일에 대비해 나가고자 한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이를 위해 양국은 사회통합, 경제통합 및 국제협력 등 분야별 부처 및 주요기관간 다면적 통일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