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潘총장에 DMZ 평화공원 협조 요청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방한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비무장지대(DMZ) 평화공원 구상을 설명하고 유엔의 협조를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반 총장을 만나 “남북한과 UN이 공동으로 DMZ에 평화공원을 조성하면 남북한 간의 신뢰 형성과 한반도 긴장 완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북한과 협의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긍정적 반응이 오면 UN과 협의를 거쳐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반 총장은 “(DMZ 내 세계평화공원 조성과 관련해선) 이미 (한국) 외교부와도 협의해 UN 내에서 법적·정치적 가능성 등을 실무적으로 전부 검토키로 했다”며 “남북한 간 합의만 이뤄지면 UN도 적극 참여해 제도적 장치 등에 대해 조언하고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이 반 총장을 만난 것은 지난 5월 미국 방문 당시에 이어 취임 후 이번이 두 번째다. 박 대통령은 앞서 방미 때도 뉴욕 UN본부에서 반 총장을 만나 정부의 대북정책 패러다임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함께 DMZ 내 세계평화공원 조성 구상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한 바 있다.

반 총장은 또 “지난 6개월간 원칙에 입각한 좋은 정책을 펼치면서 국민의 전폭적 지지는 물론이고 국제사회에서 지지를 받는데 대해 경하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남북한 간의 지속 가능성과 예측 가능성이 있는 방향으로 계속되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로부터의 신뢰도 훨씬 더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남북한 당국이 지난 14일 그동안 가동이 중단됐던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에 합의한 사실을 거론하며 “개성공단을 비롯한 남북문제에 대해 반 총장이 계속 관심을 갖고 지원을 표명해 주는 게 큰 힘이 된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어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와 관련,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일환으로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북한의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해선 지원을 지속해 나가려고 한다”며 “그래서 지난 7월에 유니세프를 통해서 인도적 지원도 발표했고, 또 한국의 5개 민간단체가 준비하고 있는 대북지원도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에 반 총장은 “그 문제에 대해 깊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넓으시고 높은 안목을 갖고 정치문제와 무관하게 이 문제를 하시겠다 하는 데 대해서 국제사회 특히 유엔이 아주 고맙게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최소한 북한아동 20만 명의 예방접종 등에 도움이 될 것 같다”면서 “유전자에까지도 영향을 미쳐 잘못하면 민족적인 재앙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정치문제와 무관하게 이 문제를 하시겠다는데 대해 국제사회, 특히 유엔이 아주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