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核을 머리에 이고 살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7대 종단 지도자들을 만나 “북한의 핵위협은 얼렁뚱땅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 핵을 머리에 이고 살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공동의장 7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면서 “북한이 한국을 도발한다면 단호하게 대처하겠지만, 지금이라도 핵을 포기하고 올바른 길로 나온다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적극 가동해 북한을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이 취임 후 종교지도자들과 회동한 것은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러시아도 핵을 가지고 있었지만 결국 어떻게 되었느냐”라며 “핵만 가지고 있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전 세계가 비핵화로 가고 있다. 핵을 가져봤자 되는 것은 없고 고립만 초래할 뿐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핵무기로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나라에 어느 나라가 투자 하려 하겠는가”라며 “북한이 지금이라도 올바른 선택을 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제재에 대해 “UN 안보리 결의안도 있고 해서 국제사회와 같이 논의하면서 가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그동안 종교지도자 여러분께서 민간교류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을 주고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한이 문호 개방 등 올바른 선택을 하고 국민의 삶을 돌볼 수 있도록 더욱 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합의된 정부조직법 개정안 문제 등을 염두에 둔 듯 “정치적 이익에만 매달려 국민의 문제를 외면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종교지도자 어르신들께서도 정치가 바른길을 갈 수 있도록 관심과 조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은 박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제시한 경제부흥·국민행복·문화융성 등 국정기조를 거론하며 “다양한 문화융성 속에서 국민이 행복할 수 있고, 행복 속에서 경제회복이 이뤄지길 바라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찬에는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자승 총무원장을 비롯해 홍재철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종교간대화위원장, 남궁성 원불교 교정원장, 최근덕 성균관장, 임운길 천도교 교령, 한양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