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핵포기·경제 주력하도록 설득해달라”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경제 발전에 주력하도록 중국이 많이 설득하고 힘써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시 주석과 30여 분간 가진 양자회담에서 “지금 북한 주민의 많은 숫자가 만성 영양실조에 걸려있다고 하는데, 핵무기에 모든 것을 쏟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약속하고 사흘 전에 일방적 취소를 하는 바람에 평생을 50년 이상을 기다려 온 이산가족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을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양국의 긴밀한 공조가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탈북자 문제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고, 지난번 회담에서 DMZ(비무장지대) 평화공원을 추진하고자 한다는 뜻을 북한에 전달해 준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중국 정부의 건설적인 역할 덕분에 개성공단이 발전적 정상화를 하는데 합의를 했고, 남북 관계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에 시 주석은 “지난 6월 대통령님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 우리는 양자 관계, 그리고 지역 공동관심사로 불리는 지역·국제 문제를 갖고 깊이 있는 의견 교환을 가졌다”면서 “중·한 관계의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매우 뜻 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 주석은 “우리는 외교, 국회, 국방, 경제, 무역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정기적인 대화 체제를 구축했다”며 “우리 공동의 노력에 의해서 우리 양국은 정치적 신뢰가 계속 심화되고 있고, 서로의 이 문화는 갈수록 긴밀해 지고 있다. 우호협력의 튼튼한 국민적 기반을 가지게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당초 APEC 기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도 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미 연방정부의 부분업무정지(셧다운·shutdown) 사태로 만남이 불발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