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핵개발로 고립과 고통만 커져”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4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연합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도발을 중지할 때에만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될 수 있고 남북한 공동발전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4회 3·1절 기념사에서 “북한은 핵 개발과 도발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고, 고립과 고통만 커진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핵을 포기하고 도발을 중지할 때)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도 제대로 진행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그동안 우리 대한민국은 6·25 전쟁을 비롯한 북한의 수많은 군사적 도발에도 불구하고, 남북 화해와 평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왔다”며 “확고한 안보를 바탕으로 한반도에 신뢰를 쌓아서 행복한 통일의 기반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는 더욱 강력하게 대응하되, 북한이 올바른 선택의 변화의 길을 걷고자 한다면 더욱 유연하게 접근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그 동안의 남북 합의와 국제적 합의를 존중하고, 서로를 인정하는 신뢰의 길로 나오길 바란다”면서 “하루 속히 남북관계를 정상화하고, 한반도 행복시대를 함께 열어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