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테러에 국민 안전 지키는 데 만전”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지금 북한의 도발로부터 우리 안보와 국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이전과는 다른 비상의 각오로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정부가) 이미 여러 특단의 조치를 취하고 있고,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변하지 않으면 안 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대남테러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하면서 “앞으로 북한의 또 다른 도발에 대해 철저히 대비태세를 갖추어야 하고 김정은이 남한에 대해 대테러, 사이버 테러 역량을 결집하라고 지시한 것에서 보듯이 북한의 테러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각별히 유의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 주말 서해 백령도 인근에서 북한의 해안포 발사로 한때 주민대피 준비령이 내려졌고 조업 중이던 어선이 철수하는 등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도서 주민들께서 많이 긴장하셨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비서실과 내각에서는 이 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특히 어린이와 노약자들에게 각별히 신경을 쓰도록 하라”면서 “현재의 엄중한 상황 하에서 국가 안보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업무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도 김정은을 언급하면서 별도의 직함을 붙이지 않았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회 연설에서도 “김정은 정권” “김정은의 체제유지”라고 발언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