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이산가족 가슴에 큰 상처줘선 안돼”

박근혜 대통령은 7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재고할 수 있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 “북한은 또다시 이산가족들의 가슴에 큰 상처를 주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47차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상봉을 잘 하는 것을 시작으로 남북관계의 물꼬가 트이고 평화와 공동발전의 새 한반도로 나가게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북한은 여전히 핵개발과 경제개발 병진노선을 고수하고 있고 장성택 처형 이후 불안정한 상황도 계속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갑자기 평화공세를 펼치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의 경험에서 보았듯 남북한 관계는 좀 풀려간다 싶으면 바로 어려운 위기가 닥치곤 했다”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변할 때까지 우리는 잠시도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흔들림 없는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해야 하고 만약 도발을 할 경우에는 단호하게 응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따른 안보태세를 점검 및 북의 대남도발 전망, 민·관·군·경 통합방위태세 확립, 국민 안보의식 고취 등에 관한 현상을 분석을 진행했다.


이와 관련 북한의 도발 위협이나 불안전성이 높아진다는 판단에 민관군경 등이 함께하는 통합방위의 중요성이 증대되는 현 상황에 따라 대통령이 주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국방부의 건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총리가 의장인 이 회의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것은 3년만으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앞두고 북한의 도발 위협에 면밀히 대처하기 위한 의지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