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선전공세 할수록 대남도발 철저 대비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북한이 남북 상호간 비방 중지 등 이른바 ‘중대 제안’ 실행을 발표한 직후 국방부 등 외교안보 관계부처 장관들에게 대남도발에 대비한 안보태세 강화를 주문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3박4일간의 인도 국빈 방문을 마치고 스위스로 떠나기 전 관계부처 장관들에게 “북한이 이러한 선전공세를 할 때일수록 더욱 대남도발 등에 철저히 대비하는 철통같은 안보태세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최근 소위 중대제안이라고 하면서 대남 선전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그동안 북한이 이런 위장평화 공세를 펼친 후에 군사적 대남도발을 자행하는 패턴을 보여온 것이 우리의 역사적 경험”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이 우리가 제안한 이산가족상봉 제안에 응하지 않으며 이러한 선전공세만을 하는 것은 극히 위험한 일”이라면서 “북한이 진정한 남북대화와 평화를 원한다면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인 행동 등 진정성 있는 태도부터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과 관련, 북한의 최근 유화 제스처가 군사적 도발을 위한 ‘명분 쌓기용’이라는 정부의 판단에 변함이 변함없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국방위원회를 내세워 이달 30일부터 상호 비방과 한·미 군사훈련 중지 등을 요구하는 ‘중대 제안’을 발표했었고, 우리 정부가 이를 거부하자 먼저 행동에 나서겠다고 제안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