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도발·위협 말고 생존의 길 나서라”

박근혜 대통령은 천안함 폭침사건 3주기인 26핵무기와 미사일, 도발과 위협을 스스로 내려놓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변하는 것만이 북한이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 열린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모식에 참석, 추모사에서 “천안함 폭침 3주기를 맞아 북한의 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핵이 체제를 지켜 줄 수 있다는 생각에서 벗아나야 한다”면서 “주민들은 굶주림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체제유지를 위해 핵무기 개발에 국력을 집중하는 것은 국제적인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순직용사들의 희생을 절대 헛되지 않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숭고한 혼, 지켜갈 내조국’이란 주제로 추모공연도 이어졌다.


한편 이번 추모식에는 천안함 유가족, 3부요인 및 헌법기관장, 정당대표, 부처 장관, 국회의원, 경기도지사, 군 주요직위자 및 당시 승조원 등이 참석했으나 통합진보당 측에서는 참석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소셜공유